넥슨 매각 결국 불발… ‘15조 몸값’ 이견

김재형 기자

입력 2019-06-27 03:00:00 수정 2019-06-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김정주 회장, 보류 결정

10조 원 이상의 ‘메가 빅 딜’이 될 것이라 예상되던 넥슨의 매각이 끝내 무산됐다. 본입찰 과정에서 김정주 NXC 회장 측과 인수 후보자 측 사이에 가격, 조건 등에 합의를 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투자은행(IB)과 게임업계에 따르면 김 회장은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 매각을 보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매각주관사인 도이치증권 등을 통해 인수후보들에게 조만간 이 같은 내용을 전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올해 초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을 매각하기로 결정하고 지난달 본입찰을 진행했다.

본입찰에는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 MBK파트너스 등 국내외 사모펀드(PEF)를 비롯해 카카오, 넷마블 등 국내 게임 관련 업체가 참여했다. ‘큰손’ 텐센트가 빠지면서 자금 조달을 위한 후보들 간에 합종연횡이 일어날 것이란 예상도 나왔다. 하지만 김 회장 측이 15조 원에 달하는 매각가를 부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를 수용할 만한 곳이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IB업계 관계자는 “넥슨의 시장가치가 김 회장의 기대보다 낮다는 것이 확인된 셈”이라며 “당분간 재매각설 등은 나오기도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