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차 직장인 이직 횟수 ‘평균 4회’

뉴시스

입력 2019-05-27 08:10:00 수정 2019-05-27 08:1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경력1년차 직장인 64.7% “이직 해봤다” … 이직횟수 평균 1.2회
경력10년차 직장인이직횟수 평균 4회...2010년(2.9회) 대비 ‘한 번 더’ 이직
직장인 이직횟수 2010년대비 연차별 각 1회 정도 늘어



직장생활을 10년여 하는 동안 직장인들은 평균 4번 정도 회사를 옮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동일조사를 진행한 2010년 10년차 직장인의 평균 이직 횟수 2.9회에 비해 약 1회 늘어난 수준이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1322명을 대상으로 ‘연차별 이직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직장생활을 시작한 이래 1회이상 이직한 경험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 84.6%의 직장인이 ‘있다’고 답했다.

또 남성 직장인(78.0%) 보다 여성 직장인(88.5%)이 높아 여성 직장인 중 이직 경험자가 소폭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경력1년차 직장인 중에도 ‘이직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가 64.7%로 과반수이상으로 높아 눈에 띄었다. 이직 경험자 비율은 연차와 비례해 증가했는데, 경력 5년차이상의 직장인 중에는 대부분에 달하는 93.6%가 ‘이직 경험이 있다’고 답해 상당수의 직장인들이 이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연차별 평균 이직횟수도 연차와 비례해 증가했는데, 경력 1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가 평균 1.2회 경력2년차 직장인은 평균 1.8회로 조사돼, 사회초년생 시절 원하는 직장을 찾기 위해 이직을 경험하는 직장인들도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풀이됐다.

경력3~5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평균 2회를 넘었다. 3년차와 4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가 평균 2.2회로 같았고, 5년차 직장인은 평균 2.7회로 증가했다.

이후 6년차부터 9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평균 3회를 넘었고, 경력 10년차 직장인은 평균 4회, 경력11년 이상의 직장인 이직횟수는 평균 4.2회로 높았다.

직장인들의 연차별 이직횟수는 2010년 동일조사에 비해 연차별로 약 1회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전체 직장인의 평균 이직횟수도 올해 2.6회로 집계되어, 2010년(2.0회) 보다 0.6회 늘었다.

특히 2010년 경력1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평균 0.9회로 1회에 이르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조사결과 경력1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1.2회로 소폭 높았다. 2010년 경력2년~5년차 직장인의 평균 이직횟수는 연차별로(1.1회, 1.5회, 1.4회, 1.5회) 각 1회 이상의 수준이었으나 올해 조사결과는 각 1.8회, 2.2회, 2.2회, 2.7회로 2회 이상에 달했다. 2010년경력10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도 평균 2.9회였으나, 올해 조사결과 경력10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평균 4회로 조사됐다.연차별로 이직횟수가 각 1회정도씩 증가한 것이다.

직장인들은 이직 결심 이유 1위로 ‘낮은 연봉’을 꼽았다.

이직을 결심하는 주요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연봉에 대한 불만족 때문’이라는 직장인이 47.0%(응답률)로 절반에 가까운 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상사에 대한 불만/불화(28.0%)’이나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27.0%)’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이직 결심 이유를 연령대별로 조사한 결과, 20대 직장인 중에는 ‘연봉에 대한 불만족(48.2%) 다음으로 ’복지제도에 대해 만족하지 못해(30.1%)‘ 이직을 결심했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이어 ▲상사에 대한 불만족(29.8%)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27.7%) ▲더 큰 회사에서 일하기 위해(24.0%)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30대 직장인 중에도 ‘낮은 연봉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는 응답자가 46.0%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상사에 대한 불만/불화’로 이직을 결심했다는 응답자가 26.9%로 다음으로 많았다. 40대 직장인 중에는 ‘낮은 연봉(42.7%)’ 다음으로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족(22.9%)’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는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