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있는 고양이'..이어폰 끊어먹고 실뱀 물어와

노트펫

입력 2019-05-15 17:12:15 수정 2019-05-15 17:12: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인도네시아에서 어린 고양이가 주인의 이어폰을 끊어놓고, 실뱀을 물어와 보상했다고 온라인 예술잡지 보어드판다가 최근 월드 오브 버즈를 인용해 소개했다.

하리안토 페르위라 라마다니는 지난달 30일 인도네시아 고양이 애호가 페이스북 그룹(Kami Pecinta Kucing)에 자신의 생후 8개월 고양이 사진 2장과 함께 사연을 공유했다.

그는 “오늘 일찍 고양이가 침대에서 내 이어폰을 가지고 놀다가 실수로 두 조각으로 끊어놨다”며 “나는 고양이를 혼냈고, 그 후 고양이가 집을 나갔다”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한 시간 후 고양이가 돌아왔을 때, 고양이가 나에게 선물을 가져왔다”며 실뱀을 물어다놓고 뿌듯해하는 고양이 사진을 올렸다.

어린 고양이가 속상한 집사에게 이어폰과 비슷하게 생긴 실뱀을 보상해준 것. 하리안토는 “이어폰이 망가진 것을 보고 정말 화가 났다”면서도 실뱀 선물을 보고 화가 풀릴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물론 실뱀을 이어폰으로 쓸 수는 없지만, 고양이의 마음이 그의 화를 푼 것. 하리안토는 새 이어폰을 샀고, 고양이는 또 끊어 놨다. 하지만 그는 고양이가 또 실뱀을 물고 올까봐서 다시 혼내지 못했다고 한다.

누리꾼들은 어린 고양이가 책임감이 있고, 사람보다 낫다며 고양이 편을 들었다. 해당 페이스북 게시물은 6700회 공유되고, 1000개 가까운 댓글이 달렸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