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3개월만에 또 낮췄다

신민기 기자

입력 2019-04-19 03:00:00 수정 2019-04-19 05:20: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수출 투자 부진”… 2.6→2.5%로
이주열 총재 ‘上低下高’ 흐름 예상 “추경 투입땐 회복세 보일 것”
기준금리 동결… “인하 검토 안해”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에서 2.5%로 낮췄다. 1월 2.7%에서 2.6%로 하향 조정한 데 이어 3개월 만에 눈높이를 또 낮춘 것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효과를 반영하지 않은 수치지만 한국 경제의 활력이 추세적으로 둔화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행 1.75%로 동결하고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를 2.5%로 낮췄다. 전망치가 낮아진 가장 주된 이유는 수출 부진이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1분기(1∼3월) 중 수출과 투자 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해온 수출은 주력 품목인 반도체 가격 하락과 중국 시장 침체로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다만 이번 경제 전망에는 정부의 추경 편성 효과가 반영되지 않았다. 추경을 통해 재정이 본격적으로 추가 투입되면 떨어지는 성장률에 대한 방어가 어느 정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 총재는 “추경을 포함해 하반기 정부 재정 지출이 확대되고 수출 부진이 완화되면 성장률은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성장률 흐름은 상반기(2.3%)보다 하반기(2.7%)가 높은 ‘상저하고(上低下高)’로 예상했다.

소비자물가 전망치도 기존 1.4%에서 1.1%로 낮췄다. 하지만 디플레이션(지속적인 물가 하락)을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봤다.

이 총재는 “최근 물가상승률이 낮아진 건 석유류와 농축산물 가격 하락 등 일시적인 공급 요인에 따른 것이었고, 앞으로 임금 상승세가 이어지고 공급 측면의 하락 요인이 완화되면 물가상승률은 다시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추경에 발맞춰 ‘폴리시믹스’(정책조합) 차원에서 한은의 금리 인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이 총재는 단호하게 부인했다. 이 총재는 “현재 통화정책 기조는 실물경제를 제약하지 않는 완화적인 수준”이라며 “금리 인하를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은이 금리 인하에 부정적인 이유는 가계부채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가계부채 증가세가 둔화되고는 있지만 여전히 규모가 상당히 크고 일각에서는 경제성장을 제약할 수준까지 왔다는 경고도 나온다”며 “여전히 금융안정 상황에 대한 경계를 늦출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지난해 말 GDP 대비 가계부채 비중은 97.9%로 34개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가장 높았다.

신민기 기자 mink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