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위반 과태료 고지서, 종이 대신 메신저로 받는다

뉴스1

입력 2018-06-11 11:03:00 수정 2018-06-11 11:05: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KISA-서울시 ‘디지털 전환’ 촉진 MOU 체결
종이 기반 행정처리 모바일 메신저로 전환


불법주차 차량© News1

앞으로 서울시민들은 주차위반 과태료 고지서를 종이 대신 모바일 메신저로 받아볼 수 있게 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서울특별시와 이 같은 공공 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불법주정차 과태료 등 종이 기반의 행정처리 절차를 올 하반기부터 모바일 메신저 기반의 디지털 송달 체계로 단계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과태료 확정 후 1주 정도 걸리던 고지사항 송달이 즉시 이뤄지고, 고지사항을 바로 열람해 결제·납부까지 할 수 있도록 서비스가 개선된다. 서울시는 이렇게 과태료 통지서를 전자화하면 약 56억원의 우편발송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두 기관은 서울시의 주요 인터넷 서비스의 웹 호환성·개방성·보안성을 높이고, 주요 공공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에 대한 보안성 시험·인증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인터넷 프로토콜 버전 6’(IPv6) 도입과 이용 확산에 협력하고, 핀테크 서비스 개발 지원 등 신산업 육성 지원을 위한 시범사업도 마련할 계획이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서울시와 협력해 공공 서비스 디지털 전환 모범사례를 발굴하고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