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인 이상 기업 월급, 남자 100만원 때 여자 66만원 수준”

뉴스1

입력 2018-05-17 14:17:00 수정 2018-05-17 14:18: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인권위원회 ‘남녀 임금격차 실태와 정책 토론회’ 개최

© 뉴스1 자료사진

100인 이상의 근로자를 두고 있는 기업에서 남녀간 임금격차가 33.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인권위 11층 인권교육센터 별관에서 개최한 ‘임금격차 실태와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은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인권위는 지난해 한국여성연구원에 의뢰해 100인 이상 제조업기업과 전문과학기술업의 근속 1년 이상 정규직 남녀노동자(402명), 인사담당자(112명)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근로자 개인 직급별 임금정보를 활용해 성별 임금격차를 분석한 결과, 100인 이상 기업 종사근로자의 전체적인 성별 임금격차는 33.3%로, 남성이 100만원 일 때 여성은 66만7000원을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녀 임금격차는 시간이 지나거나 경력이 쌓여 승진을 해도 해소되지 않았고, 오히려 고위직(부장급)에서는 격차가 9.7%로 사원급(24.4%) 다음이었다.

실태조사에 응답한 남녀노동자의 월평균 급여 성별격차는 9.2%로, 기본급 9.2%, 통상적 수당 11.3%, 기타수당 -2.9%, 초과급여 20.3%으로 나타났다. 기타수당은 여성이 남성보다 2.9%로 더 벌었고 반대로 초과급여는 성별격차가 가장 컸다.

현 직장에 입사할 당시 임금산정 차별경험은 여성노동자 21.5%, 남성노동자 4.5%로 나타났다. 입사시 부서(업무) 배치, 입사시 임금산정, 급여, 승진·승급, 교육훈련, 인사고과 등 차별 경험은 모든 항목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2배에서 4.7배 이상 높았다.

황성수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연구위원은 “이같은 결과는 성별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임금수준 뿐 아니라 일련의 제도들이 성 격차를 줄이기 위한 방향으로 동시 변화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