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한반도 전쟁 일어나지 않을 것”…한국 국가신용등급 AA- 유지

뉴시스

입력 2017-10-12 14:01:00 수정 2017-10-12 14:03: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기존의 AA-로 유지했다. 전망도 ‘안정적(Stable Outlook)’로 평가했다.

피치는 1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과 연관된 지정학적 리스크, 노령화 및 생산성 하락 등의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활발한 대외 금융과 강한 거시경제 실적에 따라 등급을 AA-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피치는 성명에서 한반도의 장기적인 대치 상황으로 인한 지정학적 리스크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에 계속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반도에서의 전면전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란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의 거시경제 실적은 다른 국가들에 비해 강력하며, 한국의 국내총생산이 올해 2.7%, 내년에 2.8%, 2019년에 2.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피치는 지적했다. 또 문재인 새 정부가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 정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데에도 기대를 나타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