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한진해운 죽였다”…부산 해운·항만·물류업계 비난

뉴시스

입력 2017-02-17 17:47:00 수정 2017-02-17 17:47: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정부가 한진해운을 죽였다”

부산지역 해운·항만·물류업계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한진해운살리기 부산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오후 부산 중구 마린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이 한진해운에 대한 파산을 선고한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부산시민대책위는 “한진해운의 몰락은 무능한 금융당국자, 채권단의 책임회피와 비겁함, 힘 없는 해양수산부 관료들과 사주의 무책임, 정부의 오판이 부른 대참사이다”며 “이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와 책임자에 대한 처벌, 그리고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한진해운 사태로 인한 국내외 화주 손실 보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세계 해운무대에서 신용을 잃었고, 부산지역에 산재한 해운·항만 관련 영세업계는 여전히 경영 정상화에 애로를 겪고 있어 정부의 아낌없는 지원을 필요하다”며 “더불어 탁상공론이 아닌 치밀한 정책 보완과 강력한 행정력을 바탕으로 튼튼한 국적선사를 육성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한진해운 청산 여파로 실직한 해운전문인력 1400여 명이 거리로 내몰리게 됐다”며 “정부는 이들에 대한 재취업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한진해운 사태와 관련해 해운은 해양수산부, 조선은 산업통상자원부로 관련 정부조직이 이원화 돼 있어 현재 일관성 있고 책임있는 정책추진이 불가능함에 따라 정부조직 개편을 통한 해운 및 조선 관련 정책추진 조직 일원화가 당장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부산=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