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교대 성폭력 심각…가해자 엄중처벌·재발방지책 마련해야”

뉴스1

입력 2019-05-17 13:39:00 수정 2019-05-17 15:34: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전국교대생연합, 서울교대 등 잇단 학내 성폭력 규탄
“성평등 수업 필수 개설…성인지감수성 높일 교육과정 개편”


서울교대./뉴스1 DB © News1

예비교사를 양성하는 교육대학에서 성희롱·성폭력 사건이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전국 교대생들이 가해자 엄중처벌과 재발방지 대책을 당국에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교대련)은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교대 성폭력 가해자 엄중처벌·재발방지 대책 수립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교대련은 전국 13개 교대생들의 이해와 요구를 대변하기 위해 만들어진 모임이다. 10개 교대와 제주대 교육대학,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 이화여대 초등교육과 학생들을 대표하는 각 대학 총학생회 임원단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이들은 가해자 엄중처벌을 가장 먼저 촉구했다. 교대련은 “현재 가해자들은 피해 호소인의 대자보를 무단으로 철거하고 고소하겠다는 발언을 서슴지 않는다. 또 (성희롱·성폭력) 증거 인멸까지도 시도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찰당국, 대학본부, 시도교육청, 교육부 등 관계부처는 전국 교대에서 잇따라 벌어진 성희롱·성폭력 사건들을 철저히 조사해 가해자를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서울교대에서는 국어교육과 남학생들이 같은 과 여학생들의 얼굴·몸매에 등급을 매겼다는 고발이 나왔다.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은 2~3주 유기정학 처분을 받았다. 광주교대에서는 한 남학생이 여학생을 불법 촬영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자체 조사가 진행 중이다. 부산교대·경인교대·대구교대에서도 학내 성폭력 고발운동이 벌어져 관련 공론화가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한 제도 미비도 지적했다. 교대련은 “서울교대 성희롱 사건의 경우 전국민적 공론화가 됐고 징계절차도 이뤄졌다”며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가해자들이 추후 교단에 서는 것을 막는 제도는 전혀 없는 상황”이라며 우려했다.

교육당국을 향해서는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교대련은 “교육부는 교대 교육과정에 성평등 수업을 필수적으로 개설하고 성인지 감수성을 높일 수 있는 교육과정 개편을 실행해야 한다”며 “또 전국 교대에 인권문제 해결을 전담으로 할 인권센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학 차원의 대책도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교대련은 “대학 본부는 피해 호소인과 가해자의 공간 분리를 즉각적으로 이행해야 한다”며 “성희롱·성폭력 관련 징계위원회에 학생대표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