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휴게소 단짠음식 줄어들까…5곳서 저염식 메뉴 출시

뉴스1

입력 2019-05-14 09:08:00 수정 2019-05-14 09:41: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식약처, 14~17일 충북 휴게소 24곳서 체험행사

© News1

오창휴게소를 포함한 충청북도 소재 5개 휴게소에서 일명 단짠(단맛과 짠맛)음식 대신 나트륨 함량을 줄인 저염·건강식 메뉴를 선보인다.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통영 방향 오창휴게소와 상주 방향 화서휴게소가 각각 나트륨 함량을 줄인 해물순두부찌개를 출시한다. 청주 방향 속리산휴게소는 나트륨을 줄인 우거지국밥을 선보인다.

양평 방향 충주휴게소와 평택 방향 천등산휴게소도 각각 달고 짠맛을 줄인 충주사과카레덮밥과 천등산 고구마밥정식을 판매한다.

이들 휴게소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찾아가는 덜 단짠 체험행사’에 참여하면서 새로운 메뉴를 개발했다. 식약처는 오는 17일까지 24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단짠음식의 위험성을 알리는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단짠음식은 맵고 자극적이어서 입맛을 돋우지만 다량의 나트륨이나 당류가 들어가 많이 먹으면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나트륨과 당류를 줄여가는 식문화가 자리를 잡도록 컨설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행사 내용은 식약처 페이스북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