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2명, 아파트 화재 신속한 대처로 대형 피해 막아

뉴시스

입력 2019-04-24 10:41:00 수정 2019-04-24 11:34: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부산 충렬고교 2학년 김세연, 전진성 학생이 주인공


부산의 한 고교생 2명이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신속하게 대처해 대형 인명피해를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주인공은 부산다행복학교인 충렬고등학교 2학년 김세연, 전진성 학생.

24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두 학생은 지난 1월 4일 오후 4시께 학교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동래구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난 것을 발견했다.

학생들은 상황이 아주 급박하다고 직감했다. 이 중 김세연 학생은 급히 휴대전화를 꺼내 119에 신고를 했고, 신고를 받은 119의 요청에 따라 아파트 관리사무소로 달려가 가스 차단과 화재대피 방송을 부탁했다.

또 전진성 학생은 연기가 계단으로 유입되는 상황 속에서 위험을 무릎쓰고 불이 난 12층으로 급히 뛰어 올라가 상황을 확인한 이후 계단을 통해 아래층으로 내려오면서 집집마다 초인종을 누르고 문을 두드리면서 주민들에게 빨리 대피하라고 알렸다.

이들 학생의 신속한 신고와 대처로 아파트 주민들이 재빨리 대피했고, 불은 소방대원들에 의해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두 학생의 선행은 아파트 관리사무소가 학교 측에 공문을 보내면서 알려지게 됐다. 관리사무소는 공문을 통해 학생들 때문에 대형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으니 학생들을 칭찬해 달라는 내용이 전했다.

이에 충렬고는 5월 청소년의 달을 맞아 두 학생에게 모범학생(선행부문) 표창장을 수여하고, 선행을 다른 학생들과 공유할 계획이다.

김세연 학생은 “불이 크게 번지면 큰 일이다는 생각에 불을 빨리 꺼야겠다는 마음뿐이었다”면서 “누구든지 그 상황에서는 그렇게 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전진성 학생은 “불이 번지기 전에 주민들을 빨리 대피시켜야 겠다는 생각에 정신없이 돌아다니며 집집마다 벨을 눌렀다”며 “다친 사람이 없이 불을 빨리 끌 수 있게 돼 무척 다행이다”고 말했다.


【부산=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