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10대 시절 범생이…연기 준비하다 S전자 취업”

뉴스1

입력 2018-12-27 14:27:00 수정 2018-12-27 15:11: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SBS 고릴라 캡처

방송인 정형돈이 자신의 10대 시절을 회상했다.

27일 오후 2시부터 전파를 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는 ‘10대 특집’으로 꾸며져 형돈이와 대준이가 출연했다.

이날 정형돈은 10대 시절을 어떻게 보냈냐는 질문에 “저는 범생이었다. 범생인데 발랄한 범생이었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 정형돈은 “성적은 낫 배드(Not bad)였다”며 “학교 축제 때 MC도 보고 연극반에서 활동해 연기를 했고 서울예전 진학을 꿈꾸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정형돈은 “서울예전엔 왜 진학을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취업을 바로 했다. 고등학교 3학년 올라가기 전에 S 전자에 취업했다”고 답했다. 이어 “엘리트 코스 밟았나”라는 질문에 “낫 배드”라고 응수, 주위를 폭소케 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