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경력’ 50대女, 암벽 등반 중 생명줄 풀고 이동하다 추락사

뉴스1

입력 2018-10-05 16:56:00 수정 2018-10-05 17:01: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경찰 “맨몸으로 바윗길 타려다가 실족한 듯”

수락산 내원암장에서 암벽 등반을 즐기는 산악인들. 이 사진은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음 © News1

암벽 등반 도중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로프를 풀고 맨몸으로 바윗길을 이동하던 50대 여성이 30m 추락해 숨졌다.

5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4일 오후 2시22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면 수락산 내원암장에서 암벽 등반하던 A씨(55·여)가 추락했다. A씨는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이날 서울지역 중년층을 기반으로 하는 인터넷산악회원 등 12명과 함께 암벽을 타다가 변을 당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동료들과 정상까지 등반한 뒤 하강하던 중 1피치 중간지점(지상 30m 높이)에서 자신의 하네스(등반용 안전벨트)에 매듭 지었던 로프를 풀었다.

이를 지켜본 동료들은 소리 지르며 무모한 행동을 하지말라고 만류했다.

그러나 A씨는 줄도 없는 맨몸으로 50cm 옆 바윗길로 옮겨가려는 듯이 발걸음을 내딛었고 그 순간 실족해 추락했다.

암벽 등반 도중 자신의 목숨을 의지하는 로프를 해제하는 행위는 철저히 금기시된다.

A씨는 8년 경력의 클라이머로 평소 등반기구를 사용하지 않고 맨몸으로 바위를 오르는 볼더링을 즐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양주=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