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가에서 수천만원대 도박 벌인 주부들 검거

뉴시스

입력 2018-10-05 10:10:00 수정 2018-10-05 11:10: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주택가에서 판돈 수천만원을 걸고 도박을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5일 도박장 개장 혐의로 A(49)씨 등 4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박 혐의로 가정주부 B(58·여)씨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3일 오후 4시께 전주시 완산구의 한 주택에서 판돈 1987만원을 걸고 이른바 ‘고스톱사키’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한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들을 검거했다.

조사결과 도박장을 벌인 이들은 대부분 전북지역에서 모인 가정주부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판돈 등을 압수하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전주=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