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투자 실패 20대 여성 스스로 목숨 끊어

뉴시스

입력 2018-09-06 09:39:00 수정 2018-09-06 11:35: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충북 청주에서 가상화폐와 주식에 수천만원을 투자했다가 손해를 본 20대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청주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20분께 청주시 상당구 한 아파트 화단에 A(26·여)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화단에서 발견된 A씨의 가방에는 신용카드와 체크카드가 구겨진 채 들어 있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가상화폐(비트코인)와 주식에 거액을 투자했다가 수천만원의 빚을 져 채무독촉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유가족은 경찰에서 “딸이 가상화폐 투자 실패 등으로 우울증을 앓았고, 최근 회사도 그만 둬 힘들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투자 실패로 신변을 비관해 이 아파트 15층 복도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청주=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