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 아파트서 여고생 2명 함께 투신해 사망

뉴스1

입력 2018-07-03 09:09:00 수정 2018-07-03 09:10: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경찰 로고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경찰 “정확한 투신 배경 조사 중”

같은 학교 친구 사이인 여고생 2명이 아파트 옥상에서 같이 몸을 던져 숨졌다.

3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의 한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던 이모양(17)과 김모양(17)은 2일 밤 9시25분쯤 노원구 상계동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뛰어내려 숨졌다.

이양은 투신 직후 숨졌고 김양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인근 주민이 아파트 옥상에 있는 두 학생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두 사람은 그 사이 몸을 던졌다.

아직까지 두 학생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투신 배경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