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경찰 내사 종결 후 의미심장 글 “서운해”

뉴스1

입력 2017-09-13 09:07:00 수정 2017-09-13 09:28: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최준희 SNS © News1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SNS에 의미심장한 대문 글을 남겨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오전 최준희의 인스타그램 메인에는 “서운해”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네티즌들은 전날 경찰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최준희의 심경이 반영된 것이라고 보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최준희 외할머니 정씨의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혐의 없음’ 의견으로 내사 종결했다. 경찰은 최양과 정씨의 면담, 그리고 최양의 오빠인 최환희 군, 학교 상담사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당초 최양이 주장한 학대 혐의로 보기에는 무리가 따른다는 의견을 공고히 했다.

지난달 5일 최양은 외할머니 정씨로부터 “어릴 적부터 지속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자신의 SNS 계정을 바꿔가며 연이어 게재, 파문이 일었다. 이후 방송인 이영자의 도움으로 병원에서 심리 치료를 받는 와중에 경찰 대면조사를 진행했다.

외할머니 정씨 역시 지난달 17일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약 5시간 가량 대면조사를 받았고, 그 사이에 최양은 퇴원해 이모할머니로 불리는 지인과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