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펙’이 뭐길래…올 대졸예정자 30% “졸업유예 할 것”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1-11 11:44:00 수정 2017-01-11 11:47:4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올해 4년제대학 졸업예정자 61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10명중 약 3명에 달하는 27.2%가 ‘졸업유예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올해 4년제대학 졸업예정자 10명중 3명이 ‘졸업유예’를 선택하겠다고 답했다. 이들은 인턴십 등으로 직무경험을 쌓고, 부족한 스펙을 채우기 위해서 졸업유예를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올해 4년제대학 졸업예정자 61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10명중 약 3명에 달하는 27.2%가 ‘졸업유예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졸업유예를 계획하는 응답자는 남학생(39.2%)이 여학생(16.3%)보다 많았다. 전공계열별로는 경상계열전공자(34.0%)와 사회과학계열전공자(33.3%) 중 졸업유예를 계획하는 졸업예정자가 많았다.

‘졸업유예를 계획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복수응답)에 ‘인턴십 등 직무 경험을 쌓기 위해(63.3%)’,‘외국어 점수나 전공 자격증 등 부족한 스펙을 채우기 위해(47.6%)’ ‘졸업 후 취업이 안 되면 무능력자로 보일 것 같아서(45.2%)’등의 답변이 주를 이뤘다.

또 졸업유예를 계획하는 이들은 주로 ‘한 학기(71.7%)’ 유예를 계획한다고 답했으며, 졸업유예 비용은 한 학기 기준으로 평균 43만 6000원이 드는 것으로 집계됐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