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피스텔 매매가 상승…전국도 10개월만에 오름세

뉴시스

입력 2019-09-10 10:14:00 수정 2019-09-10 10:16: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서울 지역의 상승세에 힘 입어 10개월 만에 하락세를 그쳤다.

10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8월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2억2691만9000원으로, 전월(2억2648만7000원) 대비 0.1%(23만 2000원) 상승했다.

이에 따라 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맷가도 1억7763만3000원으로, 전월 1억7759만4000만원 대비 3만9000원 상승하며 오름세를 나타냈다.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상승한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이다.

반면 지방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하락을 지속 중이다. 울산(43만3000원↓), 인천(27만2000원↓), 부산(13만2000원↓), 대전(5만5000원↓) 등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국 오피스텔 가격은 상승했으나 서울을 제외한 지역의 오피스텔 매매 가격은 대부분 하락하는 등 위축된 시장 분위기는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의 분위기가 전반적으로 회복되기 전까지는 오피스텔은 매도자보다 매수자 우위의 시장을 유지할 것이고 입지나 배후수요, 평면 등을 비롯한 상품 구성 등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돼 오피스텔 양극화 현상은 지속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한편 8월 전국 오피스텔의 월평균 임대료는 지난달과 동일한 64만7000원을 기록했으나 평균 전세가격은 1억4112만8000원으로, 7월 1억4105만9000원 대비 6만9000원 상승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