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1160마력 발키리 공개…150대 한정판 전량 매진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7-16 16:12:00 수정 2019-07-16 16:15: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애스턴마틴이 개발한 하이퍼카 ‘발키리’가 2019 영국 그랑프리’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애스턴마틴은 영국 GP가 개최되는 실버스톤 서킷에서 애스턴마틴의 고성능 테스트 드라이버인 크리스 굿윈 서킷 주행을 통해 발키리를 선보였다고 16일(현지 시간) 밝혔다. 미드십 엔진 구조의 발키리는 최대 출력 1160마력으로 공개 주행에서 하이퍼카의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드러냈다.

발키리는 극한의 성능을 발휘하는 하이퍼카로 일반 도로 주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내구 레이스 대회 참가를 목표로 개발된 애스턴마틴의 최신 모델이다. 개발 과정에는 F1에서 활약 중인 애스턴마틴 레드불 레이싱팀 운영에 참여하는 파트너 브랜드들의 기술과 전략적 협업이 총동원됐다.

코드명 역시 이러한 협업을 표현한다. 첫 번째 프로젝트의 결과물인 발키리의 코드명은 전략적 제휴의 의미를 담아 AM-RB 001이며, 3번째 프로젝트까지 공개 진행 중이다.

F1서 천재라 불리는 아드리안 뉴이의 5년 전 스케치에서 시작한 개발 과정은 디지털 모델링, 시뮬레이션 작업을 거쳐 최종 단계인 실주행을 포함하는 양산형 생산을 목전에 두고 있다. 마지막 테스트 과정에서 광범위한 물리적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150대 한정 생산하는 발키리는 사전 예약을 통해 전량 매진됐다. 2019년 4분기에 출고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