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중기, 임금격차 더 벌어졌다…일본은 완화추세

뉴시스

입력 2019-04-22 08:55:00 수정 2019-04-22 08:57: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우리나라 1∼4인 사업장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 수준이 일본의 76.9%에 불과하다는 연구가 나왔다. 반면 대기업은 오히려 일본보다 임금이 54.8% 높았다. 우리나라 기업의 임금 수준이 기업 규모에 따라 양극화되고 있다는 연구결과다.

중소기업연구원의 노민선 연구위원은 이 같은 내용의 ‘한국과 일본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비교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500인 이상 대기업 대비 평균임금 비중은 기업 규모가 작아질수록 감소했다.

100∼499인 기업은 대기업 임금의 70.0%였다. 10∼99인 기업은 57.2%, 5∼9인 기업은 48.3%로 나타났다. 1~4인 기업의 경우 대기업 임금의 32.6%에 불과했다.

특히 10인 미만 영세 중소기업의 평균임금은 1인당 GDP보다 낮게 나타났다. 동일 규모 일본기업의 76.9∼96.9% 수준에 불과했다.

반면 500인 이상 대기업의 평균임금은 1인당 GDP 대비 90.8%나 높았다. 같은 규모의 일본기업에 비해 54.8% 많은 임금을 받았다.

또 이 같은 임금격차는 최근 5년간 더 벌어졌다. 임금격차가 완화되는 일본과 대조적이다. 대기업과과 비교한 임금 비중은 최근 5년새 1∼4인 기업에서 1.1%p 줄었고, 5∼9인 기업에서 2.4%p 줄었다. 10인 이상도 5년 전에 비해 대기업보다 2.6% 임금이 줄었다.

반면 일본은 1~9인 기업부터 100∼499인 기업까지 최소 2%~ 6.1%p 임금격차가 완화됐다.

이에 대해 노민선 연구원은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는 주로 상위 대기업의 높은 임금수준에 기인한다”며 “협력 중소기업 근로자를 위한 상생협력 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노 연구원은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 인력정책을 생산성 향상과 연계해 장기재직을 유도하는 형태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