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2019년형 ‘아테온’ 출시…편의사양 보강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2-08 11:38:00 수정 2019-02-08 11:44: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폭스바겐코리아는 8일 상품성을 개선한 2019년형 ‘아테온’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연식변경을 통해 국내 소비자 니즈에 맞춰 일부 옵션이 보강된 것이 특징이다. 구매 편의를 위한 다양한 신차 프로모션도 전개한다.

옵션의 경우 기존 상위 트림(엘레강스 프레스티지)에만 적용됐던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이 전 트림 기본사양으로 제공된다. 트렁크 이지 오픈은 발동작만으로 손을 사용하지 않고 트렁크를 열 수 있는 기능이다. ‘키리스 액세서’ 스마트키 시스템과 연동되며 짐을 싣고 난 후에는 버튼을 눌러 트렁크 도어를 닫을 수 있다.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모델에는 ‘에어리어 뷰(Area View)’ 기능이 추가됐다. 카메라를 통해 주변 상황을 360°로 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차량 전면과 후면, 사이드미러에 장착된 카메라 4개를 활용해 작동되며 180° 이상 광각 카메라를 통해 차량 주변 상황 전체를 인식해 디스플레이에 보여준다. 전면과 후면, 측면이나 조감도를 풀스크린이나 분할스크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엘레강스 프리미엄 트림은 휠 디자인이 변경됐다.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보다 깔끔한 디자인으로 정제된 느낌을 강조했으며 색상은 무광 다크 실버에서 유광 실버 컬러로 바뀌었다.

다양한 구매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아테온 구매자에게는 ‘총 소유비용’ 절감을 위한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모든 대상 항목에 대해 5년·15만km 무상보증 서비스를 지원하며 사고로 인해 판금·도색 작업이 필요한 경우 수리비 최대 150만 원을 보상하는 ‘바디 프로텍션’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평소 파손 빈도가 잦은 전면유리와 사이드미러, 타이어는 최대 200만 원 수리비를 보상하는 ‘파츠 프로텍션’ 프로그램이 적용된다. 또한 신차 구매자가 소유했던 차량을 반납하면 200만 원 추가할인이 지원된다.
파워트레인은 2.0리터 TDI 디젤 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SG)가 조합됐다.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어댑티브 섀시 컨트롤(DCC)이 기본 장착돼 역동적이면서 안정적인 주행 감각을 제공하며 컴포트와 에코, 스포츠, 인디비주얼 등 4가지 드라이브 모드를 고를 수 있다.

국내 판매 모델은 엘레강스 프리미엄과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등 2가지로 구성됐다. 가격은 각각 5225만4000원, 5718만8000원(개별소비세 인하분 반영)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