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pic]새해 첫 국산 SUV ‘렉스턴 스포츠 칸’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1-03 18:00:00 수정 2019-01-04 09:20: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쌍용자동차 ‘렉스턴 스포츠 칸’이 국내 SUV 시장에 새롭게 합류했다. 신차는 기존 렉스턴 스포츠에 북미 픽업 트럭 수준 공간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쌍용차는 3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렉스턴 스포츠 칸 언론 공개행사를 열고 신차 출시를 알렸다.

칸은 역사상 가장 광대한 영역을 경영했던 몽고제국의 군주가 가졌던 이름이다. 이석우 쌍용차 마케팅 팀장은 “차명은 차량 정체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칸이란 이름은 압도적인 스케일과 도로를 지배하는 느낌을 전달하기 충분하다”고 말했다.

칸은 렉스턴 스포츠를 기반으로 310mm 확장된 ‘와이드 유틸리티 데크’를 적용, 적재 공간을 키웠다. 데크 적재용량은 렉스턴 스포츠보다 24.8% 늘어난 1262ℓ, 중량 기준으로는 75%나 향상된 최대 700kg까지 적재가 가능하다.

칸의 타깃층은 무척 광범위하다는 게 쌍용차 측의 설명이다. 이석우 팀장은 “칸은 레저활동에 최적화된 차”라며 “레저 영역의 확장성이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칸이 어떤 분야에 어떻게 활용될지 짐작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칸은 다양한 레저 활동이나 넉넉한 화물 적재 능력을 원하는 소비자를 모두 겨냥했다. 장비를 싣고 다양한 레저활동을 즐기려는 오너들을 위해 적재 한계를 크게 높인 파워 리프 서스펜션도 쌍용차 최초로 적용됐다.

이와 함께 렉스턴 스포츠 역시 추가적인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와 디자인요소, 편의성을 갖췄다.

판매가격은 렉스턴 스포츠 칸 ▲파이오니어X(Pioneer X) 2838만 원 ▲ 파이오니어S(Pioneer S) 3071만 원 ▲프로페셔널X(Professional X) 2986만 원 ▲프로페셔널S(Professional S) 3367만 원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