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4명중 1명은 노인…“첨단운전장치 보급 필요”

뉴시스

입력 2018-10-10 14:45:00 수정 2018-10-10 14:47: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전국 택시운전사 4명 중 1명은 노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입수, 10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전국 사업용택시 운전자 26만8669명 중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는 27%가 넘는 7만28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 전체의 3.2%였던 고령택시 운전자가 12년 사이 9배 가까이 커진 셈이다.

김 의원은 “고령의 택시운전자에 대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보급이 성공적으로 안착된다면 교통사고율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고령화 시대에 고용과 안전,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최선의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사고가 나면 대부분 사망사고로 이어지는 대형 승합·화물차량의 경우 이미 정부와 지방자치체의 보조로 차선이탈경보장치 장착이 의무화됐다. 2016년 천안의 한 소규모 택시회사에서는 회사 내 모든 차량에 자체적으로 ADAS를 도입, 6개월간 단 한 건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