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지형 단독주택 ‘운양역 라피아노 2차’ 주목

동아닷컴 박지수 기자

입력 2018-08-08 14:48:00 수정 2018-08-08 14:53:5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정부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면서 값비싼 서울권 아파트를 벗어나 수도권 단독주택에서 여유로운 생활을 즐기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단독주택 매매량은 16만2673채로 3년 전에 비해 24.2% 증가했는데, 같은 기간 아파트 매매 증감률(20.5%)보다 컸다.

가격 상승도 두드러진다. KB부동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단독주택 가격은 0.79% 상승했다. 이는 지난달(0.46%)보다 0.33%포인트 오른 수치고, 2009년 9월(0.93%) 이후 월간 기준 상승폭 중에서도 가장 높다.

하지만 이미 아파트 단지 내 생활에 익숙한 상태에서 선뜻 단독주택을 구입하기란 여전히 쉽지 않다. 관리가 어렵고 아파트보다 환금성이 떨어진다는 인식도 여전하다. 새로 지어지는 단독주택들은 도시 외곽에 자리하는 경우가 많아 서울에 직장을 가진 사람이라면 더욱 부담스럽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전원주택 쾌적성과 공동주택 편리함을 결합시킨 ‘단지형 단독주택’은 아파트처럼 여러 가구가 모여 하나 단지로 조성해 관리비, 방범, 사후관리, 커뮤니티 시설 등 일반 단독주택 단점을 보완한다. 개인 프라이버시를 최대한 지키면서 단지 내 특화된 커뮤니티를 통해 더불어 사는 재미를 챙길 수 있는 셈이다.

알비디케이하임과 태영건설이 김포한강신도시에 선보이는 ‘운양역 라피아노 2차’는 단독주택과 아파트 장점을 잘 부각한 곳으로 꼽힌다. 이 단지는 김포한강신도시 운양동 1286-7번지에 전용면적 84㎡(서비스 면적 포함시 총 사용면적 약 297㎡), 총 104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단지 내 공동 커뮤니티와 시큐리티 시스템을 구축해 아파트 생활 편리함을 추구하고 나만의 독립정원과 옥상테라스로 전원생활 여유는 확장했다. 또한 모든 가구마다 태양광 패널을 설치했다. 최근에는 ‘2018 상반기 한경주거문화대상' 단독주택 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 진행하는 한경주거문화대상은 건축미, 편의성, 친환경성, 고객만족 등이 탁월한 주거시설에 주어지는 주택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운양역 라피아노 2차는 한강신도시 내에 자리하는 동시에 일산 생활권과도 가깝다는 게 장점이다. 단지 주변에는 파리형 스트리트몰 라비드퐁네프, CGV이 가까이 있고 일산신도시 내 이마트, 이마트트레이더스, 원마운트 역시 10분 이내에 이동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교육 시설로는 하늘빛초·운양초·하늘중·운양고 등이 있다.

특히 내년 7월 김포도시철도가 개통되면 운양역을 이용해 지하철 5·9호선과 공항철도 환승역인 김포공항역을 약 19분대로 이동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 외에도 김포한강로와 가까워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 진입도 가능하다.

운양역 라피아노 2차는 현재 경기도 김포시 운양동 1306-7번지에 본보기집을 개관하고 선착순 분양 중이다.


동아닷컴 박지수 기자 jisu@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