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사, ‘2017년 임금교섭’ 타결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8-01-09 15:44:00 수정 2018-01-09 15:45: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한국GM 노사 ‘2017년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9일 가결됐다.

한국GM에 따르면 전체 조합원 중 총 1만2340명이 투표해 이중 8534명(찬성률 69.2%)이 찬성함으로써 올해 임금 교섭이 마무리됐다.

한국GM은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25차 교섭을 통해 ▲기본급 5만 원 인상 ▲격려금 600만 원 ▲성과급 450만 원 등 임금 인상과 미래발전전망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7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낸 바 있다. 또한 한국지엠 노사는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신속히 개시하고 조속한 협상과정을 통해 장기적 수익성 및 사업 지속 가능성 확보를 함께 도모하기로 합의했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2017년은 한국지엠에게 도전 과제가 많았던 한 해였고, 이러한 상황은 올해에도 지속될 것”이라며 “경영 정상화에 초점을 맞추고 수익성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