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수입차 판매 15%↑… 벤츠, ‘사상 최초’ 연간 판매 6만대 돌파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12-06 11:17:00 수정 2017-12-06 11:31: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지난달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는 독일차들의 경쟁이 치열했다. 먼저 BMW가 7000대에 육박하는 판매대수로 메르세데스벤츠를 압도했다. 이에 벤츠는 연간 판매 6만대 돌파 기록으로 응수했다. 아우디는 스포츠카를 시작으로 영업 정상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2만2266대로 작년(1만9361대)보다 15.0%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할인 등 연말 프로모션이 본격화되면서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올해 1~11월 누적 등록대수는 21만2660대로 전년(20만5162대) 대비 3.7% 성장했다.

브랜드별로는 BMW(6827대)가 메르세데스벤츠(6296대)를 꺾고 가장 많은 판매 실적을 거뒀다. 그동안 줄곧 2위에 머물렀지만 비공식 할인과 물량공세를 앞세워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다만 벤츠는 올해 누적 등록대수 6만4902대를 기록해 국내 수입차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연간 판매 6만대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도요타도 강세를 보였다. 신형 캠리의 신차효과를 바탕으로 총 1345대를 팔아 3위에 올랐다. 또한 렉서스(1113대)도 준수한 성적으로 4위를 기록했다.

이어 랜드로버 1052대, 혼다 854대, 미니 819대, 포드 795대, 크라이슬러·지프 713대, 볼보 679대, 닛산 460대, 푸조 312대, 재규어 279대, 인피니티 219대, 캐딜락 215대, 포르쉐 170대, 시트로엥 49대, 아우디 33대, 벤틀리 29대, 롤스로이스 7대 순이다. 특히 아우디가 판매한 33대는 모두 지난달 초 출시한 스포츠카 신형 R8 V10 플러스 쿠페로 집계됐다.
BMW 5시리즈
한국수입차협회 기준(엔진 기준) 베스트셀링 모델은 BMW 520d가 차지했다. 총 1723대가 판매됐다. 다음으로는 메르세데스벤츠 E300 4매틱이 1034대로 2위, 520d xDrive는 818대로 3위다.

국가별로는 독일 브랜드가 1만3326대가 팔려 가장 높은 비중(59.8%)을 보였다. 일본차는 3991대로 17.9%, 독일을 제외한 유럽 브랜드는 3226대로 14.4%다. 미국차는 1723대로 7.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아우디 신형 R8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이 1만3821대 62.1%, 2000~3000cc 미만은 6655대(29.9%)로 집계됐다. 3000~4000cc 미만은 1417대(6.4%), 4000cc 이상은 350대(1.6%), 전기차는 23대(0.1%)다.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602대(47.6%), 디젤 9226대(41.4%), 하이브리드 2415대(10.8%), 전기 23대(0.1%) 순으로 나타났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지난달 수입차 시장은 원활한 물량확보, 적극적인 프로모션 및 신차효과 등을 바탕으로 성장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