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에 부담되는 지출 2위 ‘패딩·코트 구입비’, 압도적 1위는?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12-05 10:34:00 수정 2017-12-05 10:37: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그래픽=잡코리아 제공

직장인 10명중 8명 “12월, 지난 달 보다 지출 늘어날 것”

직장인이 연말에 가장 부담스러워 하는 지출은 송년회 등 연말모임 회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11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자사 직장인 회원 421명을 대상으로 ‘연말 지출부담’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잡코리아의 설문결과에 따르면 직장인의 87.2%가 연말에 유난히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지출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이 꼽은 연말에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 1위는 ‘송년회 등 연말모임 회비’(47.1%)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패딩, 코트 등 겨울의류 구입비’(23.7%), ‘크리스마스, 연말 선물구입비’(10.4%), ‘부모님 및 친지 용돈’(8.2%), ‘각종 세금’(4.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남녀 직장인 모두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 1위로 꼽은 ‘송년회 등 연말모임 회비’의 경우 남성은 54.2%, 여성은 43.2%의 응답률을 보여 남성이 여성보다 연말모임 회비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는 비중이 11%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위를 차지한 ‘패딩, 코트 등 겨울의류 구입비’는 여성의 28.4%가 연말에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이라고 응답한 반면 남성의 15.3%만이 부담스럽다고 응답해 여성이 남성보다 겨울의류 구입비에 있어 더 많은 부담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직장인의 81.7%는 ‘12월의 지출이 이전 달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달과 다름이 없을 것’이라는 15.2%를 차지했으며, ‘이전 달보다 줄 것’이라는 응답은 3.1%에 불과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