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20년만의 풍어’ 제주 은갈치 연중 최저가로 소비촉진 나선다

뉴시스

입력 2017-09-14 14:41:00 수정 2017-09-14 16:37: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이마트가 제주 은갈치를 연중 최저가로 판매해 소비촉진에 나선다.

이마트는 14일 목요일부터 20일 수요일까지 1주일간 45t 규모의 ‘제주 산지배송 생은갈치 소비촉진 행사’를 열고, 生제주은갈치 특사이즈(400g 내외) 1마리를 9900원에, 대사이즈(330g 내외) 1마리를 5900원에 판매한다.

이는 종전 판매가 1만2900원, 7200원 대비 각각 23%, 18% 내린 가격일 뿐 아니라 올 들어서도 가장 저렴한 가격이다.

이마트가 이렇듯 제주 생은갈치 연중 최저가 행사를 마련하게 된 것은 갈치 소비를 촉진하고 가격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서이다.

올해는 ‘20년 만의 풍어’라고 불릴 정도로 갈치 어획량이 많아 시세가 크게 하락했다.

지난달 말 제주도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들어 7월 말까지 도내 서귀포수협, 성산포수협, 한림수협, 제주시수협, 모슬포수협의 갈치 위판량과 위판액은 전녀 동기 대비 각각 118%, 57%씩 증가한 1만627t, 1천52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시세 하락으로 이어져 서귀포수협의 경우 올 들어 1~8월 제주 갈치 10kg 1상자 평균 위판가는 14만원선까지 떨어져 20만원 이상을 기록했던 작년보다 30% 이상 급락했다.

이마트는 지난 7월 중순 제주 생은갈치(大) 1마리를 6,200원에 선보이는 등 크게 늘어난 갈치 공급량을 소화하기 위해 수 차례 판매활성화에 나선 바 있다.

실제로 이마트의 국산 갈치 매출은 7월 69.3%, 8월 56.0%의 고신장세를 보였으며 올 초 전체 갈치 매출의 30%에 육박하던 수입 갈치 매출구성비는 7월 8.5%, 8월 7.7%까지 줄어들었다.

하지만 풍어에 따른 갈치 저시세가 장기화됨에 따라 어가의 시름이 깊어지면서 이를 해소하고자 제주도와 손잡고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된 것이다.

그 일환으로 14일 목요일 오전 11시에는 이마트 성수점에서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와 안동우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시식·증정 등 판매촉진 행사도 펼친다.

김상민 이마트 갈치 바이어는 “우수한 선도의 제주 생은갈치를 연중 최저가이자 업계 최저가 수준으로 준비한 만큼 식탁 물가 부담을 조금이나마 낮추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앞으로도 불안정한 시세로 고생하는 어가를 돕고 고객들에게 양질의 상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