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공정위 간부 ‘갑질’ 진상 조사하라” 감사실에 지시

뉴스1

입력 2017-09-11 14:57:00 수정 2017-09-11 14:58: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사실관계 확인 후 필요한 조치 취할 것”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간부급 공무원들의 갑질 논란이 불거지자 이에 대한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11일 세종청사에서 진행된 공정위 간부회의에서 참석한 간부들을 향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 그렇게 알고 있어 달라”며 감사담당관에게 진상을 파악할 것을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노조에서 갑질이 있었다는 주장을 제기한 만큼 그것이 사실인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이후 어떻게 처리할지에 대해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감사담당관실에 진상 파악을 지시한 것은 부처 내 갑질이 사실로 확인되면 사안의 경중에 따라 징계를 내릴 수 있음을 의미한다.

앞서 공무원노조 공정위지부는 지난 6일 5급 이하 공정위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과장급 이상 간부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당시 국회에 출석해 있던 김 위원장은 뉴스를 접한 뒤 “얼굴을 들 수 없었다”고 말했다.

간부 평가결과에 따르면 매주 젊은 여성 사무관들과 술자리를 가지려 한 국장, 직원들에게 관사 청소를 지시하거나 관사물품을 예산으로 구매한 과장, 과비를 개인 식비로 사용한 과장 등 다양한 형태의 갑질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실 냉장고에 쭈쭈바 아이스크림을 사놓지 않았다고 짜증을 낸 모 과장의 경우에는 징계 수준이라 보기 어렵지만 여성 직원과의 술자리 마련, 직원들이 갹출한 과비의 사적인 사용 등은 처벌의 여지가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징계까지 내릴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되고 있다”면서도 “노조 측의 주장이 팩트만을 담은 것인지, 아니면 어떠한 평가까지 포함한 것인지 정확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해야만 다음 대응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