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코리아, 신형 ‘911 4 GTS’ 출시… 최고 속도 300km 거뜬히 달성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7-09-11 14:46:00 수정 2017-09-18 10:59: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포르쉐코리아가 신형 ‘911 4 GTS’를 11일 국내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모델은 911 카레라 4 GTS 쿠페와 911 카레라 4 GTS 카브리올레 그리고 911 타르가 4 GTS다.

3.0리터 6기통 수평대향 터보차저 엔진의 신형 911 카레라 4 GTS는 기존 911 모델 대비 30마력, 자연흡기 엔진의 GTS 보다는 20마력이 증가한 최고출력 450마력을 자랑한다. 모든 모델에는 자동 7단 PDK가 기본으로 장착되며 최대토크 56kg.m를 발휘해 더욱 향상된 가속력과 탄력적인 주행 성능을 갖췄다. 모든 GTS 모델에는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가 기본 사양으로 탑재된다.

모든 GTS 모델의 최고속도는 시속 300km 이상이다. 특히 포르쉐 듀얼 트랜스미션(PDK)와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 탑재한 911 카레라 4 GTS 쿠페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6초가 소요된다.

외관은 1852mm 와이드 사륜 구동 섀시가 적용됐으며 새로운 스포츠 디자인 프론트 에이프런은 스포티한 인상을 강조한다. 또한 프론트 엔드는 공기 역학적으로 최적화됐다. GTS 모델 후면부에는 스모크드 테일 라이트, 블랙 실크 광택 에어 인테이크 그릴, 스포츠 배기 시스템 센트럴 블랙 트윈 테일파이프 등을 기본으로 장착해 디자인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측면부의 스포츠 디자인 사이드미러, 블랙 실크 광택 마감의 센트럴 락이 장착된 20인치 휠, 그리고 도어 부분의 GTS 로고는 차량의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킨다. 또한 GTS 모델 최초로 블랙 컬러로 제공되는 타르가 바는 911 타르가 만의 차별화된 외관을 만들어낸다.

실내는 새로운 스티칭 패턴이 담긴 알칸타라 소재의 시트가 장착된다. 헤드레스트에 GTS 로고가 새겨진 스포츠 시트 플러스는 4방향 전동 조절이 가능해 향상된 측면 지지력과 편안함을 제공한다.

뉴 911 4 GTS 판매 가격은 쿠페 모델 1억8150만 원, 카브리올레 모델 1억9660만 원, 타르가 모델 1억9660만 원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