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자립 돕는 사회공헌사업 아프리카 탄자니아서 다섯 번째 결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8-08 15:05:00 수정 2019-08-08 15:11: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2015년 건립한 탄자니아 중등학교·자립사업 지역사회 이양
“물적 지원 뿐 아니라 자립까지 돕는다”

기아자동차는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아프리카 탄자니아 바가모요 지역에 건립한 중등학교를 지역사회에 이양했다고 8일 밝혔다.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소외계층에게 물질적인 지원 뿐 아니라 자립기반을 마련해 빈곤지역 복지와 경제를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춘 사회공헌사업이다. 지난 2014년부터 5년 동안 탄자니아 바가모요 지역에서 글로벌 NGO 단체 굿네이버스와 협력해 중등학교 건립 및 운영을 추진했다. 등·하교 스쿨버스를 운영하고 수익창출이 가능한 자립사업 운영 등을 통해 해당 지역의 온전한 자립을 지원했다.

기아차의 체계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학교 등록학생 수는 해를 거듭하면서 증가했다. 기존 목표(420명)을 넘어선 540명이 재학 중이다. 국가시험(졸업시험) 합격률 역시 당초 목표였던 87%를 넘어 95%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쿨버스 1대는 하루 평균 학생 150명의 등교와 하교를 돕는다.
수익창출이 가능한 자립사업의 경우 파인애플 자립지원센터와 물류트럭 1대를 운영해 파인애플 수확량을 증가시키고 공급처를 기존 20개에서 32개로 대폭 확대해 농부들이 보다 많은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도왔다. 모빌리티 공급을 통해 사업 효율을 높이고 이를 통해 수익을 늘릴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앞으로 이 지역 중등학교와 스쿨버스, 수익창출 사업 등은 현지 주민들에 의해 운영된다. 기아차와 NGO 단체는 모니터링을 맡는다.

기아차 관계자는 “단순한 물질적 지원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책임감을 갖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해당 프로젝트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기업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통해 탄자니아 나카상궤 지역 중등학교와 말라위 살리마 지역 보건센터(2017년), 모잠비크 자발라, 말라위 리롱궤 지역 중등학교(2018년) 등 다양한 시설을 건립해 해당 지역사회에 이양한 바 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건립된 모든 시설과 프로그램은 5년 내에 지역사회 사업 참여와 자립 운영되는 것이 목표다. 현재 아프리카 탄자니아와 말라위, 모잠비크, 케냐, 우간다, 에티오피아, 르완다, 가나 등 8개국 11개 지역에서 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진 중등학교와 보건센터, 직업훈련센터 등이 운영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