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0대 수출국중 1~4월 감소폭 최대

세종=주애진 기자

입력 2019-07-22 03:00:00 수정 2019-07-2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美中무역전쟁-경기부진에 ―6.9%… 日규제 영향 더해지면 악화 우려

올 들어 4월까지 한국의 수출 감소폭이 세계 10대 수출국 가운데 가장 컸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영향이 더해지면 수출 부진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2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올 1∼4월 한국의 수출액은 1815억 달러(약 213조 원)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9% 줄었다. 이 기간 한국의 수출 순위는 중국, 미국, 독일, 네덜란드, 일본, 프랑스에 이어 7번째로 지난해와 같았다.

이 같은 한국의 수출 감소폭(―6.9%)은 10대 수출국 가운데 최대였다.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로 글로벌 교역이 감소한 데다 반도체 경기가 후퇴하면서 한국이 상대적으로 더 큰 타격을 받은 것이다. 이어 독일(―6.4%), 일본(―5.6%), 이탈리아(―5.2%), 홍콩(―3.9%)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한국에 수출 규제를 하고 있는 일본의 수출 순위는 지난해 4위에서 올해 5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올 1∼4월 세계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수출은 7445억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0.2% 증가했고 같은 기간 미국의 수출액은 5436억 달러로 0.5% 늘었다. 무역분쟁은 미중 간에 벌어졌는데 정작 피해는 다른 나라들이 더 많이 본 셈이다.

5월까지 교역액이 집계된 수출 상위 5개국 가운데 한국의 1∼5월 수출 감소폭은 7.4%로 역시 최대 규모였다. 올 1∼5월 기준 수출은 중국만 0.4% 늘었을 뿐 미국도 0.1% 감소했다. 같은 기간 일본은 6.3%, 홍콩은 4.3% 줄었다.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