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中企 SRT 부품, 외국산 대체 베어링 등 3종… 648억원 아껴

유원모 기자

입력 2019-07-22 03:00:00 수정 2019-07-2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한 철도부품이 수서고속철도(SRT) 차량에 도입된다.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국가 연구개발(R&D)을 통해 국산화에 성공한 철도부품 3개를 SRT 운영사 SR가 구매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부품은 외부충격 완충장치인 ‘오일댐퍼’(만도)와 원활한 차륜 회전을 지원하는 ‘윤축 베어링’(베어링아트), 두 열차를 연결해 중련운행을 가능케 하는 ‘자동연결기’(유진기공)다. 그동안 이 부품들은 각각 네덜란드, 일본, 독일 제조사로부터 수입에 의존해왔다. 국토부는 3개 부품의 국산화로 인한 수입대체효과가 648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