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성매매 알선 혐의 입건에 YG엔터주 신저가 경신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7-18 11:54:00 수정 2019-07-18 12:17: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와이지엔터테인먼트가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의 성매매 알선 혐의 입건 소식에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오전 장 초반 2만5900원까지 떨어지며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오후 12시 현재는 전 거래일보다 800원(3.09%) 내린 2만6700원에 거래 중이다.

전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를 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는 지난 5월27일 방송에서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해 양 전 대표가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 일행에게 성접대를 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양 전 대표는 지난달 27일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9시간가량 경찰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양 전 대표 측은 모든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