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혐의 김서현 고양시의원, 해외연수 중 홀로 조기 귀국

뉴스1

입력 2019-07-17 17:08:00 수정 2019-07-17 17:38: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경기 고양시의회 © News1

음주운전 의혹을 받고 있는 경기 고양시의회 김서현 의원이 17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김 의원은 경찰 음주측정을 받은 직후인 지난 11일 7박 9일 일정으로 미국으로 해외연수를 떠났다가 당초 일정보다 이틀 앞당겨 이날 홀로 귀국했다.

김 의원에 대한 음주운전 혐의를 수사 중인 고양경찰서는 김 의원이 조기 귀국한 만큼 빠른 시일 안에 김 의원을 불러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김 의원은 지난 10일 낮 고양시의회 제232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 참석했다가 “술 냄새가 난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여부를 측정한 결과 면허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5%가 나왔다.

당시 김 의원은 “택시를 이용했다”며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 경찰도 최초 조사에서는 김 의원의 지인이 차량을 운전한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경찰은 이후 김 의원의 집 CCTV 확인을 통해 김 의원이 같은 날 오전 9시 35분께 자신이 살던 아파트 단지 주차장에 도착했다가 3분간 집에 들러 짐을 챙긴 뒤 주차장을 빠져 나갈 때 직접 차량을 운전한 사실을 확인했다.

(고양=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