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 최고 31층… 해운대 신시가지 잇는 新주거지역으로 딱!

강성명 기자

입력 2019-07-17 03:00:00 수정 2019-07-1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

부산 기장군 일광신도시에 분양 중인 동원개발의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 조감도. 동원개발 제공

부산 기장군 ‘일광신도시’가 동부산권의 신흥 주거지로 떠오르고 있다. 일광신도시는 기장군 일광면 삼성리, 이천리, 횡계리 일원 약 123만9000m² 땅에 조성돼 약 1만 가구를 수용할 수 있다. 교통이 편리하고 주변 자연 환경이 좋아 새집을 마련하려는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다.

기장의 한 공인중개사는 “일광신도시가 해운대 신시가지를 잇는 새로운 주거지역으로 각광받고 있다. 일광역과 가까운 B1블록이 핵심 입지로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동원개발은 일광도시개발사업 B1블록에 지하 2층∼지상 31층 11개 동, 전용면적 96∼159m² 917채 규모로 조성되는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를 분양하고 있다. B1블록은 단지 바로 앞에 동해선복선전철 일광역이 위치한 초역세권이다. 일광역을 이용하면 해운대까지 10분, 서면을 포함한 부산 도심까지 3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사통팔달의 도로교통망도 장점이다. 단지에서 5분 거리인 기장 나들목을 이용하면 서면과 동래 등 부산 도심으로의 접근이 쉽고 반대로 부산∼포항 고속도로를 이용해 울산, 경주 등으로도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부산외곽순환도로까지 들어서면서 교통 여건이 훨씬 좋아졌다.

다양한 생활 인프라도 매력적이다. 단지 바로 옆이 상업시설용지여서 편의시설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글로벌 유통기업인 이케아(IKEA)의 오픈이 예정된 오시리아 관광단지는 물론 신세계 프리미엄아울렛과 롯데아웃렛 동부산점 등도 승용차로 10분이면 갈 수 있다.

자연 환경도 탁월하다. 일광해수욕장은 앞마당처럼 가깝다. 도시개발 계획상 주변에 다른 고층 건물이 들어설 가능성이 낮아 집에서 영구적으로 바다를 조망할 수 있다. 지난해 부산에서 처음으로 국립 자연휴양림이 된 달음산과 트레킹 코스로 유명한 일광산도 가깝다.

동원개발 관계자는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는 차별화된 혁신 평면 설계를 도입한 실속형 중대형 아파트로 구성될 예정”이라며 “채광과 개방감을 극대화하고, 거실과 방 사이 가변형 벽체를 도입해 수요자가 가족 구성원이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맞춤형으로 구조를 변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가족 또는 임대수익을 위한 복층형 구조도 선보인다.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의 입주는 2020년 12월 예정이다. 본보기집은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 있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