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한일 실무회의 홀대 논란에 “日 속좁게 행동”

뉴스1

입력 2019-07-15 18:03:00 수정 2019-07-15 18:04: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7.15/뉴스1 © News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일본에서 열린 한일 간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첫 실무회의가 창고와 같은 인상을 풍긴 사무실에서 열리면서 홀대 논란이 제기된데 대해 “일본이 너무 속좁게 행동했다”고 비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진행한 종합정책질의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상당히 심각한 상징적인 장면’이라고 지적하자 “일본 관리가 (한국에) 오면 저렇게 안 했을 것”이라며 이렇게 답했다.

홍 부총리는 또 ‘우리의 대응방안은 전면전 등의 보복과 협상이라는 두 가지가 있다’는 질문에 “일본의 조치가 부당하다면 똑같은 조치를 하는 것은 정확한 해법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정말 부당하면 WTO 등 국제사회에 부당성을 설명하고 조치를 철회하도록 하는 등의 1차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가 문제의 핵심을 잘 파악해야 한다’는 주문에는 “정부가 대응할 수 있는 모든 정책수단을 놓고 검토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