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구직난에도… 구직자 5명 중 2명은 합격 후 ‘입사 포기’

동아경제

입력 2019-07-11 17:54:00 수정 2019-07-11 17:58: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구직자 5명 가운데 2명가량은 입사시험에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사람인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취직 시험 최종 합격 경험이 있는 1338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40%가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었다. 포기 경험 횟수는 평균 2.1회였다.

최종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로는‘연봉 등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가 30.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7.9%)’와 ‘더 가고 싶은 다른 기업이 있어서(27.7%)’가 근소한 차이로 각각 2위와 3위였다. 다음으로 ‘막상 입사하려니 눈을 너무 낮춘 것 같아서(23%)’ ‘회사 분위기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1.9%)’‘교통편 등 출퇴근 조건이 힘들어서(19.1%)’‘명시된 채용 공고와 조건이 달라서(17.2%)’등을 들었다.

이들이 입사를 포기한 기업은 ‘중소기업’(79.3%)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뒤이어 ‘중견기업’(17%), ‘공기업/공공기관’(6.9%), ‘대기업’(6%), ‘외국계 기업’(2.2%)의 순으로, 중소기업 입사를 포기한 비율이 대기업의 13배가 넘었다.

입사 포기 의사를 전할 때 활용한 방법은 절반이 넘는 55.7%가 ‘전화 연락’을 꼽았다. 이 밖에 ‘문자 혹은 카톡’(23.4%), ‘직접 방문’(8.6%), ‘인사담당자 이메일’(5.6%) 등의 답변이 있었다. 별도의 연락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4%에 불과했다.

합격 후 입사 포기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의 32.9%는 “입사를 고사한 것을 후회한다”라고 밝혔다.

후회하는 이유는 ‘구직기간이 길어져서’(39.8%)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37.5%), ‘이후 더 좋은 기업에 합격하지 못해서’(29.5%), ‘경제적 어려움이 점점 커져서’(29%), ‘취업 후 이직이 나을 것 같아서’(13.6%) 등이었다.

신효정 동아닷컴 기자 hjsh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