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주전어촌체험마을, 한국관광공사 추천 ‘7월 가볼 만한 곳’ 선정

뉴스1

입력 2019-07-09 10:12:00 수정 2019-07-09 10:13: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주전어촌체험마을의 해녀체험

울산시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한 ‘2019년 7월 추천 가볼 만한 곳’으로 주전어촌체험마을이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관광공사는 여름 휴가를 앞두고 가족과 함께 다양한 체험과 휴식이 가능한 여행지를 접수해 여행기자, 여행작가 등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통해 7월 추천 가볼 만한 곳으로 농촌과 어촌, 산촌 체험마을 6곳을 선정했다.

선정된 관광지는 울산시 주전어촌체험마을,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 종현어촌체험마을, 강원도 철원군 쉬리마을, 강원도 홍천군 배바위카누마을, 강원도 양양군 해담마을, 전라남도 장흥군 신리어촌체험마을 등이다.

울산 동구 주전어촌체험마을은 파도 소리가 아름다운 몽돌해변과 제주도를 제외한 지역에서 유일하게 운용되는 해녀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자랑한다.

해녀 체험은 현역으로 활동하는 마을 해녀들에게 직접 물질을 배우고 얕은 앞바다에서 전복과 해삼, 소라, 멍게 등 싱싱한 수산물을 직접 채취해 볼 수 있다.

특히 맨손으로 소라와 고둥을 줍는 맨손 잡이 체험은 유치원 아이도 재미나게 즐기기 좋다.

어선을 타고 바다를 누비는 어선 승선 체험, 투명 카누 체험, 바다낚시 체험, 스킨스쿠버 체험 등 어촌에서 하는 거의 모든 바다 체험이 가능하다.

체험마을을 방문할 경우 체험의 종류와 가능한 시기를 미리 확인하고 사전에 예약하면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 6월 회야댐생태습지가 여름시즌에 떠나는 숨은 관광지로 선정되고 이번에는 주전어촌체험마을이 2019년 7월 추천 가볼 만한 곳으로 선정되는 등 울산이 주요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다”며 “많은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보여 지역 관광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울산=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