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른 '화이팅'으로 네티즌 폭소 유발한 강아지

노트펫

입력 2019-05-22 18:11:17 수정 2019-05-22 18:11: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남들과 똑같기만 한 건 지루하다. 손으로 잘만 하던 가위바위보, 씨름 등을 발로도 하게 된 건 이 때문일 거다.

오늘 소개할 친구는 한술 더 떠 발로 화이팅을 하는 강아지다. 정확하게는 뒷발로 화이팅을 한다.

윤서 씨는 지난 19일 한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남다른 화이팅"이라는 제목으로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은 윤서 씨와 윤서 씨의 예비 남편, 반려견 꽃님이가 '화이팅' 하는 모습을 담았다.

윤서 씨가 손을 뻗으며 "핫!"이라고 외치자 예비 남편이 손을 뻗어 윤서 씨 손과 포갠다. 이어 꽃님이도 동참하는데, 앞발이 아닌 뒷발을 올려놓는다.

그리고는 윤서 씨의 화이팅 구호에 맞춰 각자 손과 발을 치켜드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된다.

굳이 몸을 돌려가며 화이팅 하는 꽃님이 모습에 네티즌들은 시쳇말로 빵빵 터졌다. 윤서 씨가 올린 글에는 댓글로 수많은 "ㅋㅋㅋ"가 달렸다.

윤서 씨 예비 부부는 '오늘 하루도 수고했고, 내일도 활기차게 시작하자'는 의미에서 매일 밤 화이팅을 한다.

윤서 씨는 그때마다 꼭 참여해 함께 화이팅을 하는 꽃님이가 귀여워 영상으로 남기려고 이날 카메라를 들었다.

따로 교육한 것도 아닌데, 꽃님이는 불편하지도 않은지 항상 뒷다리로 화이팅한다.

윤서 씨 설명에 따르면 자신과 예비 남편이 화이팅하는 모습을 지켜보다 스스로 터득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꽃님이는 스킨십을 좋아해 손만 내밀어도 배를 만져달라며 몸을 뒤집는다"며 "꽃님이가 몸을 뒤집다가 우연히 내 손과 뒷다리가 맞닿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 예쁘다고 칭찬해줬던 게 좋은 기억으로 남아 손을 모으는 자세와 연결시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서 씨는 인터뷰를 마치면서 "우리집 마스코트 꽃님아, 아빠 엄마한테 와줘서 고마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지금처럼만 건강하고 똥꼬발랄하게 자라줘. 사랑해♡ 앞으로도 행복하자!"라고 꽃님이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