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강원 이륙준비 착착…최고 성능 항공기 2대 직접 구매

뉴스1

입력 2019-05-16 17:00:00 수정 2019-05-16 17:00: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8월과 9월 인수…기령 짧아 리스료·정비비 절감
3년 내 총 10대 항공기 운용…10월 첫 취항


플라이강원이 구매로 도입하는 B737-800에 적용된 스카이 인테리어 시스템(플라이강원 제공)© 뉴스1

올해 말 상업운항에 나서는 플라이강원이 리스가 아닌 구매 형태로 2대의 비행기를 우선 도입한다.

플라이강원은 노르웨이 에어 셔틀이 운영 중인 186석 규모의 B737-800을 각각 8월과 9월에 인수하는 구매계약서에 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B737-800은 737 맥스보다 앞서 개발된 기종으로 경제성과 안전성이 이미 검증된 베스트셀러 기체다.

2012년 생산된 이들 항공기는 연령이 짧아 엔진 등 주요 부품 상태가 양호해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승객들이 선호하는 스카이 인테리어 시스템과 기내 와이파이가 설치됐다.

플라이강원은 12월 도입 예정인 항공기를 더해 3대의 여객기를 국내선과 대만,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비행기 도입은 운용리스가 아닌 구매로 가져온다는 점에도 의미가 있다. 리스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데다 정비 신뢰도가 높은 유럽에서 운영되던 항공기여서 잔여 운영기간을 감안하면 상당 수준의 비용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주원석 플라이강원 대표는 “환율에 민감한 임차료와 정비 적립금 등 외부 변수를 줄이고 안정적인 운항 여건 조성을 위해 초기 두 대는 구매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플라이강원은 국토부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라 올해 3대, 2020년 4대, 2021년 2대, 2022년 1대를 도입해 향후 3년내 총 10대의 항공기를 운용할 방침이다. 첫 취항은 올해 10월 예정됐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