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초에 한 대씩 생산…‘TV의 산실’ LG전자 구미사업장 가보니…

허동준 기자

입력 2019-05-15 18:06:00 수정 2019-05-15 22:26: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LG전자 직원이 구미사업장 내 생산라인에서 올레드 TV의 품질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14일 찾은 경북 구미 LG전자 구미사업장은 TV의 산실(産室)로 불린다. 1975년부터 45년째 TV를 생산해 온 이 곳에서는 이날도 어김없이 TV를 만들어 내고 있었다.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생산하는 A3공장 입구에 들어서자 머리 위로 올레드 TV 패널 모듈이 빠르게 지나갔다. 160m 길이의 생산라인을 따라 ‘조립-품질검사-포장’ 공정을 거쳐 완제품으로 탄생하기까지 15분밖에 걸리지 않았다. 12초에 한 대씩 생산되는 셈이다.

올해 구미사업장의 올레드 TV 월 생산량은 2만 대를 돌파했다. 프리미엄 TV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올레드 TV 인기가 높아진 덕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IHS마킷는 올해 올레드 TV 시장규모가 360만 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013년 LG전자가 올레드 TV를 최초로 출시할 당시 시장규모가 3600대였던 것과 비교하면 6년 만에 1000배나 성장한 것이다. LG전자의 올레드 TV 생산량도 지난해 156만4000대까지 대폭 늘어났다. LG전자 관계자는 “만드는 대로 다 팔려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수요가 급증하는 데 발맞춰 구미사업장은 ‘생산 효율화’에 주력하고 있다. 올레드 TV 생산 첫 번째 단계인 조립공정에 자동화 설비를 적용했다. 생산라인에 설치된 카메라는 조립이 완료된 제품을 일일이 스캔해 설계도면과 비교해 누락된 부품이 없는지 확인한다. 두 번째 단계인 품질검사공정에서는 제품정보 입력,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기능검사, 화면 검사 등 주요 기능을 자동으로 검사한다. 제품 외관을 전문적으로 검사하는 인력도 제품 앞면과 뒷면에 각각 배치해 제품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LG전자 관계자는 “2013년 10개였던 TV 플랫폼(시리즈)을 부품과 솔루션을 결합한 모듈화 설계를 확대 적용해 6개까지 줄여 동일한 생산라인에서 다양한 크기와 기능의 제품들을 효율적으로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장이 마무리됐다고 해서 곧장 판매되는 것도 아니다. 일반 올레드 TV의 경우 생산량의 20%, 최고가 제품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는 생산량 전체에 대한 품질검사가 48시간 동안 이뤄진다. 양산 초품은 168시간, 꼬박 일주일의 테스트를 거친다.

실제로 생산라인 옆 800m² 규모의 별도 공간에는 포장된 제품 중 무작위로 박스를 개봉하고 설치한 올레드 TV 수백 대가 나란히 세워져 있었다. 연구원들은 실제 제품을 받는 소비자의 입장에서 채널도 돌려보고 소리도 조절하는 등 각종 검사를 진행한다. 지난해부터는 품질 오류를 자동으로 탐색하는 프로그램도 가동 중이다. 외부 소음이 완벽히 차단된 무향실(無響室)에서는 TV가 가장 작은 소리부터 가장 큰 소리까지 잡음 없이 깨끗한 음질을 구현하는지도 점검한다. 이 같은 품질검사는 40도의 고온 환경에서도 또 한번 진행된다.

혹독한 품질 관리는 구미사업장에서 앞으로 생산하게 될 ‘8K 올레드 TV’와 롤러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에도 고스란히 적용된다. 하반기에 출시되는 8K 제품과 연말에 출시되는 롤러블 제품으로 LG전자는 시장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키겠다는 방침이다.

박근직 LG전자 HE생산담당 상무는 “철저한 품질 관리는 물론 프리미엄 고객 수요 증가, 플랫폼 변화 등에도 철저히 대비해 LG 올레드 TV의 프리미엄 가치를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