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김수현 “관료들이 말 안들어”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5-11 03:00:00 수정 2019-05-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이인영 원내대표 선출뒤 첫 만남, 마이크 켜진줄 모르고 ‘뒷담화’
“김현미 장관 없는 한달새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 많이해
마치 집권 4년 된 것 같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김수현 대통령정책실장이 첫 만남에서 “정부 관료가 말을 안 듣는다”며 공무원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 방향을 정부 소속 공무원들이 제대로 따르지 않는다는 점을 노골적으로 비판하는 비밀 대화가 고스란히 공개된 것이다.

김 정책실장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틀 전 새로 선출된 이 원내대표를 찾았다. 간단한 인사 후 이 원내대표는 마이크가 켜진 것을 모른 채 김 정책실장과 “정부 관료가 말을 덜 듣는 것, 이런 건 제가 다 (이야기)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정책실장은 반색하며 “그건 해주셔야 한다. 진짜 저도 (정부 출범) 2주년이 아니고 마치 4주년 같다”고 말했다. 마치 임기 말처럼 공무원 조직이 청와대의 뜻을 따르지 않는다는 시각을 드러낸 것이다.

특히 특정 부처인 국토교통부 사례를 이야기하며 구체적인 불만을 쏟아냈다. 이 원내대표는 “단적으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그 한 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정책실장은 “지금 버스 (파업) 사태가 벌어진 것도…”라고 말하며 현재 버스 파업 찬반 투표 사태가 국토부 공무원들 탓이란 취지다. 이 원내대표는 “잠깐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들을 한다”며 동의했다. 두 사람은 최정호 전 국토부 장관 후보자 지명으로 김 장관이 잠시 일선에서 물러났던 때를 말한 것으로 보인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