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정부 대북 쌀지원 265만t…올해 최대 30만t 가능할 듯

뉴시스

입력 2019-05-09 15:55:00 수정 2019-05-09 15:5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정부 비축 쌀 재고량 130만t …순수 남는 쌀 최대 30만t 추정
"민간서 구입해 지원하는 방식 아냐…시장 수급에 영향 미미"



대북 식량 지원이 현실화될 경우 북한에 보낼 수 있는 국내산 쌀 물량은 최대 30만t(톤) 가량인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기구를 거치지 않고 우리 정부가 직접 지원하는 경우 당장 쓰일 수 있는 물량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통해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제공을 논의함에 따라 향후 어느 정도 규모로 지원이 이뤄질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원 방식이나 시기, 규모는 검토해야할 게 굉장히 많다”며 “정리가 되는대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따르면 현재 국내 쌀 재고량은 약 130만t 가량이다. 이중에서 국내산 쌀은 90만t 정도가 된다. 이 90만t 중에서 군수용이나 복지용, 가공용으로 공급하는 물량을 제외하면 순수하게 남는 물량은 30만t 안팎이 된다.

말 그대로 ‘남는 쌀’이기 때문에 국내 시장의 수급상황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정부는 전망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해당 물량은 정부가 비축해둔 쌀”이라며 “정부가 시장에서 구입해 지원하는 방식이 아니므로 수급에는 영향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이번 대북 식량 지원이 성사되면 2010년 이후 정부 차원의 지원은 처음이다. 과거 1995~2010년간 정부 직접 지원 방식으로는 총 265만5000t 가량의 식량이 차관 형태나 무상으로 지원됐다. 금액으로 치면 약 1조1015억원 가량이다.

한편 지난 3일 국제연합(UN)은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현지 작황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해 북한의 곡물 총생산량이 490만t으로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 올해 136만t의 곡물 부족이 예상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 인해 올해 1000만여명이 식량 부족 사태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관측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