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11개 버거 제품 가격 인상…“제반 경비 증가 탓”

뉴스1

입력 2018-12-12 09:44:00 수정 2018-12-12 09:46: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롯데리아 무인 주문 기기. © News1

 롯데리아는 오는 13일부터 전체 판매 제품 중 버거 11종에 대해 판매 가격을 인상한다고 12일 밝혔다.

데리버거는 2000원에서 2300원으로 300원, 클래식치즈버거는 4000원에서 4200원으로 200원 오른다. 평균 인상률 2.2%다.

롯데리아는 각종 원자재 가격 및 지속적인 인건비 상승과 임차료 등 제반 경비 증가에 따라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디저트류와 음료류는 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은 원자재 가격, 인건비 상승 등 기타 경제적 요인들로 인해 불가피하게 결정했다”며 “향후 보다 개선된 품질과 서비스로 고객에게 보답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