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급 국가통신시설 진입, 아무도 막지 않았다

윤다빈 기자

입력 2018-11-27 03:00:00 수정 2018-11-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통신 대동맥’ KT혜화타워 보안허술
지하1층~지상6층 제지없이 접근… 신분증 검사않고 CCTV 무용지물
화재-테러땐 서울 통신 마비 우려… KT “핵심시설은 이원화해 대비”


‘대한민국 통신의 대동맥’ 서울 종로구 대학로 KT혜화타워(옛 KT 혜화지사)가 아무 검문 절차 없이 누구나 드나들 수 있을 정도로 보안이 허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아일보 취재진은 주말인 25일 오후 8시 보안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국가보안시설인 혜화타워를 방문했다. 타워 정문은 신분 검사 등 검문 절차 없이 손쉽게 통과할 수 있었다. 1층의 차량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건물 내부로 진입해 핵심 통신 설비가 있는 지하 1층∼지상 6층을 모두 둘러봤다. 40분 동안 내부를 돌아다닌 뒤 건물 밖으로 나올 때까지 어떠한 제지도 받지 않았다. 이어 평일인 26일 낮 12시 반 다시 같은 경로로 혜화타워에 들어가 20분 동안 각 층을 다녔지만 이번에도 감시나 제재가 없었다.

취재진은 혜화타워 안에서 차세대 통신망인 ‘5세대(5G)’ 핵심 통신시설과 경찰청 데이터 송수신망 등 각종 핵심 보안 시설에 접근해 봤다. 감시용 폐쇄회로(CC)TV 20대가 있었지만 보안요원은 나타나지 않았다. 지하 1층 통신구 출입문이 도어록 시스템으로 잠겨 있는 게 사실상 유일한 보안장치였다. 혜화타워는 핵심 통신설비가 구축된 6층 건물과 일반 사무용 7층 건물이 연결돼 있는 구조다. 취재진이 들어간 곳은 6층 건물이었다. 전국 인터넷 등 유무선 통신을 통합하는 거점인 혜화타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정 A등급 통신주요시설이다. 또 테러와 전쟁에 대비해 국가정보원과 국방부에 의해 각각 국가보안시설과 국가중요시설로 지정됐다. 비상시 경찰이나 군대가 투입되는 국가중요시설인데도 보안에 구멍이 ‘뻥’ 뚫린 것이다.

24일 D등급 통신주요시설인 KT 아현지사의 지하 통신구 화재로 서울 중서부 일대에 대규모 통신 두절 사태가 발생했다. 만약 혜화타워가 화재나 테러 피해를 입는다면 대한민국의 통신이 사실상 마비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우려한다. 혜화타워는 내란 선동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9년이 확정돼 수감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이 참석한 2013년 모임에서 공격 대상으로 거론됐다. 통신 전문가들은 “국내와 해외 데이터 흐름을 연결하는 관문인 혜화타워에 문제가 생기면 청와대 등 핵심 정부 기관을 포함해 서울 일대 통신이 마비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KT 관계자는 “국가 핵심 통신시설은 혜화타워와 KT 구로지사로 이원화돼 혜화타워가 피해를 입으면 구로지사가 백업망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