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김필수]골목길 누비는 경유 1t 트럭… LPG로 바꿔 미세먼지 줄여야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입력 2018-04-25 03:00:00 수정 2018-04-2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봄이 와도 시민들은 봄나들이는커녕 마음 편히 창문 한 번 시원히 열지 못하고 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러니 국내 발생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인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 정책이 속속 나오고 있다. 하지만 보완이 필요한 정책 사각지대는 여전하다.

환경부에 따르면 자동차는 전국 미세먼지 배출량의 12%를 차지한다. 인구가 밀집돼 있는 수도권에서는 경유차가 미세먼지 기여도 23%로 가장 높다. 경유차 중에서도 화물차는 초미세먼지의 68%, 질소산화물의 56%를 내뿜는 주요 오염원으로 꼽힌다. 이들 화물차 중 70%를 1t 이하 소형 화물차가 차지하고 있다.

소형 화물차의 대당 배출가스 양은 대형 차량보다 적겠지만, 시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훨씬 클 수 있다. 도심 외곽을 달리는 중대형 트럭과 달리 주택가 위주로 운행되는 소형 배달차량 등은 주거지역의 미세먼지 농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운행 특성상 공회전과 저속 주행이 잦아 연료가 불완전연소 되면서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이 다량 배출된다. 친환경차 전환 정책이 가장 시급한 차종이 1t 트럭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소상공인의 발’인 소형 트럭 운행을 마구잡이로 축소시킬 수는 없다. 정부가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등 정책을 펴고 있지만 주머니 사정이 팍팍한 소상공인들에게 마땅한 친환경 트럭 대안이 없어 아이러니하게도 또다시 경유차를 살 수밖에 없는 구조다. 최근 경기불황에 따른 자영업자 증가 등으로 인해 1t 트럭 판매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소비자의 친환경 차종에 대한 선택권은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 안타깝기만 하다.

전기나 수소 트럭 양산이 원활하게 진행되더라도 연간 16만 대가량 판매되는 1t 트럭 중 전기 트럭으로 전환되는 비율은 얼마 되지 않을 것이다. 상용차 전반으로 확산시키기에는 정부의 보조금 규모에 한계가 있고, 당장 저조한 충전 인프라도 ‘빠른 발’이 필요한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커다란 장벽일 수밖에 없다.

지금은 중단기적인 측면에서 현재의 경유 트럭보다 친환경적이고, 정부의 과도한 지원 없이도 서민들에게 부담 없는 차종이 필요하다. 당장 빠른 보급이 가능하며, 소비자의 선택 폭을 확대할 수 있는 액화석유가스(LPG) 1t 트럭을 고려해야 할 때다.

현재 환경부 산하 친환경자동차기술개발사업단이 직접분사 방식의 차세대 LPG 1t 트럭을 개발 중이다. 기존 경유 트럭과 동등한 수준의 성능에 배출가스는 훨씬 저감된다고 하니 기대를 걸어봄 직하다. LPG는 충전 인프라도 이미 갖춰져 있기에, 차세대 기술을 적용한 신차만 출시된다면 저공해 1t 트럭 확산에 힘이 실릴 것이다.

전기 트럭의 확산을 느긋하게 기다리기에는 대한민국의 하늘은 너무 뿌옇고 호흡할 때마다 목이 매캐해진다. 눈앞에 닥친 최악의 미세먼지 상황 속에서 골목길을 누비는 ‘1t 트럭’에 대한 현실적이고도 경쟁력 있는 대안을 놓쳐서는 안 된다. 1t 트럭 저공해화에 대한 정부와 자동차 업계의 의지가 필요한 때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