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특집]“한강다리 폭파” 테러범과의 전화통화, 독점 생중계로 발칵

동아일보

입력 2018-02-14 03:00:00 수정 2018-02-1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더 테러 라이브(EBS 1TV 오후 10시 55분)

“지금, 한강다리를 폭파하겠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밀려난 국민 앵커 윤영화(하정우)는 생방송 진행 중 신원미상의 청취자로부터 협박전화를 받는다. 장난전화로 치부하며 전화를 끊은 순간, 마포대교가 폭발한다. 눈앞에서 벌어진 끔찍한 재난이 ‘테러사건’이라는 단서를 쥐게 된 영화는 테러범과의 전화통화를 독점 생중계하기에 이른다. 21억 원이라는 거액의 보상금과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테러범. 한편 영화는 자신의 귀에 꽂힌 인이어에 폭탄이 설치된 사실을 알게 되는데….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