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생태계와 함께”…‘2017 벤처창업페스티벌’ 개최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11-13 16:40:00 수정 2017-11-13 16:53: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국내 최초 민간주도형 아시아 중심 스타트업 페스티벌

‘2017 벤처창업페스티벌 : Startup Festival 2017’(이하 SF 2017)이 오는 30일부터 내달 2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 B홀에서 개최된다.

이 페스티벌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주최하고, 국내 최초 광고대행 얼라이언스 기업 ㈜오백볼트투와 ㈜브랜드쿡, 한국과학창의재단, 창업진흥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한국창업보육협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이번 페스티벌은 ‘혁신 성장, 스타트업 생태계와 함께! (Growth by Innovation, with Startup Ecosystems)’를 주제로 진행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서 스타트업 생태계에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마련한다.

키노트 스피커로는 세계 최대 모바일 앱 개발자이자 출판사 중 하나 인 Animoca Corporation 회장, 전(前) 소프트 뱅크 (Softbank, Inc.)의 상무 이사를 재직한 데이비드 킴(David Kim)과 엔젤스 덴(Angels Den) 창립자 빌 버로우(Bill Morrow) 등이 참석해 기조 강연을 한다. 아울러 국내·외에서 70명 연사의 주제 강연과 패널토의가 진행된다.

SF 카페(café)에는 70명의 연사들과 일반 관람객이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질의응답을 통해 메인 무대에서 못 다한 연사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특별한 무대가 마련된다.

2017 벤처창업페스티벌은 국내 최초 민간주도형 아시아 중심의 스타트업 페스티벌로 550개의 스타트업이 행사를 참관하고 150여개 스타트업이 부스에 참여해 투자자, 미디어들과 매치메이킹이 진행된다.

SF2017 주관사 ㈜오백볼트투 김동혁 대표는 “실리콘밸리의 ARCH Venture Partners, Goodwater Capital, Blue Startups , 중국의 Tsing Ventures, SCHEME, 일본의 Colopl Next, 싱가포르의 Golden Gate Ventures, SeedPlus 외에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홍콩 등 45개의 투자자자와, Tech in Asia, Global Times, Technode, Fintech News, Readwrite 등 37개의 글로벌 미디어가 참가 국내외 스타트업들과 매치메이킹을 진행하는 행사”라며 “해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스타트업 페스티벌로 SLUSH, TIA 같은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행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컨퍼런스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사물인터넷( IOT), 인공지능(AI), 핀테크, 빅데이터,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키워드들과 스타트업 생태계에 관련된 주제에 대해 아시아권역 주요 연사를 초청, 1일차 ‘사람과 혁신!’, 2일차 ‘아시아 스타트업의 현황과 전망’, 3일차 ‘2018 스타트업의 생존전략 협업!’으로 진행된다. 이와 더불어 키노트 스피치 1회, 패널 토론 2~4회, 스타트업 스포트라이트(기업 발표) 2~5회, 라이브 멘토링(Q&A) 2~3회가 3일 동안 진행된다.

스타트업 스포트라이트를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의 다양한 신기술과 제품을 볼 수 있으며, 라이브 멘토링 실시간 채팅을 통해 투자· 해외진출 등 스타트업의 필수요소들에 대해 관람객들이 전문가들에게 직접 질문을 던질 수 있다.

매치메이킹 존은 아시아권 내 주요 VC(투자자)와 미디어, 그리고 국내외 스타트업 8개가 사전 매칭을 통해, 5개 매칭 존에서 비즈니스 미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진행된다. 미팅의 기회를 얻기 위해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해야 하며, 일정 기준에 부합하는 경우에만 부스에 참가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미디어 오픈부스에서는 ‘Tech in Asia’ 가 SF 2017 진행 상황을 전 세계로 생중계 할 예정이다. 한편, ‘SF 2017‘ 참가신청 및 상세 프로그램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